메뉴

지열 에너지로, 한겨울에도 열대 과일을 볼 수 있다고?[0]

에코 이야기

2019.1.7

에코선생님

우리 친구들, 2019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2019년에도 어김없이 재미있는 에코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오늘은 지열 에너지에 관한 이야기인데요친구들 최근 들어 몹시 추웠죠체감 온도가 영하 20도까지 떨어졌었습니다이렇게 추운 겨울에열대 과일이 열리는 곳이 있다고 합니다바로 충북 영동군의 ‘세계 과일 조경원’입니다‘세계 과일 조경원’은 한겨울에도 열대 과일과 열대 식물을 만날 수 있는 공간입니다이곳에는 바나나파인애플커피레몬 등 친숙하지만 재배가 힘든 57 230그루의 아열대·열대 식물이 자라고 있습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이 조경원은 신재생 에너지인 지열 냉난방 시스템 등을 갖춰 한겨울에도 16도 이상의 온도를 유지한다고 합니다지하 150m에 지열공 24개를 설치해 열과 냉기를 전달받아 지상의 펜 코일 유닛으로 바람을 내보내 온도를 관리하는 친환경 방식으로석탄 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효율적으로 식물을 관리할 수 있는 지열 냉난방 시스템입니다.

우리가 기술이 발달하면서계절에 상관없이 식물과 과일을 보고먹을 수 있게 되었는데요그 이면에는 많은 석탄 연료가 소비되고낭비되어 점점 고갈되고 있습니다오늘 선생님이 소개한지열 에너지를 통해 냉난방 시스템을 갖추는 것처럼훗날에는 지구를 병들게 하는 석탄 대신에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하는 날이 어서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세계 과일 조경원 (출처영동군 제공 News1)

참조:한겨울열대 과일 만나보러 가 볼까?…영동세계과일조경원」『News1 2019. 01. 03.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새로운 댓글 작성하기

댓글 작성하기

글 내용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댓글 작성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