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가기 주메뉴가기 왼쪽메뉴가기 하단메뉴가기
홈으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 에코 롱롱 소식
  • 에코 이야기
  • 언론소개

에코이야기

에코 이야기
전기 만드는 실이 세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개발되었다고 해요. / 2017-10-10
작성자 에코선생님 첨부파일 첨부파일 ( 2개 ) 첨부파일 목록 조회수 27

우리 친구들, 옷을 무엇으로 만드는지 알고 있나요? 바로 실이죠. 실로 에너지를 만들 수 있다는 놀라운 소식이 있어 소개하려고 해요. 만나러 가볼까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리나라 연구팀이 수축ㆍ이완ㆍ회전할 때 저절로 전기에너지가 생성되는 코일 형태의 '탄소나노튜브 트위스트론 실'을 만들었다고 발표했어요. 지름이 머리카락보다 얇은 50㎛(마이크로미터)인 이 실은 움직일 때 전하를 저장할 수 있는 전기용량의 변화를 이용해 전기를 만든다고 하네요.


연구진은 트위스트론 실에 풍선을 매달아 동해 경포대 바닷물 속에 넣어 파도가 칠 때마다 최대 25%까지 수축ㆍ이완하며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하네요. 공기 중에서도 나일론 인공근육과 트위스트론 실을 연결한 뒤 인공근육의 기계적 운동에 의해 실이 전기를 만들어내는 결과를 얻었다고 해요. 또한 트위스트론 실로 꿰맨 티셔츠를 입고 호흡을 해도 전기가 생성되었다고도 하네요.


 전기 만드는 실이 세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개발되었다고 해요. 관련이미지 1
 
 
▲ 풍선에 매단 트위스트론 실을 바닷물에 넣는 실험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기 만드는 실이 세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개발되었다고 해요. 관련이미지 1
 
▲ 트위스트론 실을 꿰맨 티셔츠 실험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진은 '현재 실의 원료인 탄소나노튜브가 고가라는 문제가 있지만,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면 환경을 파괴하지 않고 대량으로 전기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 라고 밝혔다고 해요.
 
가까운 미래에 나타날 환경파괴 없는 대량 발전, 배터리 없는 휴대폰이나 드론 등을 기대해 보아요^^
 
 
 
 
 
참조: 티셔츠 입고 호흡만해도 발전...전기 만드는 실 나왔다.한국일보 2017. 8. 25.
        탄소나노튜브 실로부터 전기에너지 수확 사이언스 2017. 8. 25.
 
 

목록
  • news & story
  • 에코 롱롱의 새로운 소식과 언론에 나온 모습 그리고 에너지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