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환경을 보호하고 전기도 만들 수 있는 발전기가 있다?[0]

에코 이야기

2018.11.28

에코선생님

우리 친구들은 자동차가 달리면 다양한 에너지들이 발생한다는 걸 알고 있나요? 달리면서 도로 노면의 진동, 변형, 그리고 열에너지를 발생시키는데 대부분 그냥 사라지는 에너지로 취급했어요. 최근에는 이런 버려지는 에너지들을 전기 에너지로 전환하는 에너지 하베스팅기술이 신재생 에너지 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답니다.

그 중 압전 발전은 소량의 에너지만 생산할 수 있어 전력 사용량이 적은 분야에만 활용되어 왔는데요. 그 소재가 주로 납을 사용하여 환경오염과 인체에 유해하다고 판단되어 사용이 더 제한적이었어요. 그러나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는 방법이 개발되었답니다. 올해 3월에 우리나라 한 연구기관의 개발단에서 자동차의 무게도 견딜 수 있고, 친환경적이고, 전보다 더 많은 양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화합 물질을 기반으로 한 압전 발전장치를 개발했다고 합니다.

이번에 개발된 압전 발전장치는 이소불화비닐(PVDF)’이란 물질로 납을 대체하여 환경을 보호할 수 있고, 대체한 물질 덕에 대용량 발전도 가능하다고 해요. 또 납을 사용하는 물질보다 내구성도 아주 우수하다고 해요. 실험해본 결과 이전에 개발된 압전 발전장치보다 5.3배 더 높은 생산량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내구성 또한 1000만 번의 충격에도 전기 생산에 문제가 생기지 않아 실제 도로에서 사용하기에도 적합하다고 해요. 개발단은 실험을 바탕으로 도로뿐만 아니라 다양한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더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합니다.

머지않아 우리가 걷는 것만으로도 주변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우리의 날이 오지 않을까요? 선생님은 그런 날이 빨리 찾아오면 좋겠어요 ^_^



▲ 압전 발전 장치를 도로에 설치하여 시 운행 중인 사진 (출처: K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참조 : 자동차가 달리면서 전기를 만든다’... 압전 발전장치 개발」  『news1 뉴스』 2018. 3. 9.

           「차 달리면 도로가 전기를 만든다... 고효율 압전 발전장치 개발」  『동아사이언스』 2018. 3. 9.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새로운 댓글 작성하기

댓글 작성하기

글 내용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댓글 작성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