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가기 주메뉴가기 왼쪽메뉴가기 하단메뉴가기
홈으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 에코 롱롱 소식
  • 에코 이야기
  • 언론소개

에코이야기

에코 이야기
온도를 조절하는 옷감이 있다고요? / 2017-12-28
작성자 에코선생님 첨부파일 첨부파일 ( 2개 ) 첨부파일 목록 조회수 281

우리 친구들~ 추운 겨울을 잘 지내고 있나요? 추운 날씨로 인해 몸을 움츠리게 되는데요. 밖에서 친구들과 함께 눈사람도 만들고, 눈싸움도 하며 즐거운 추억을 쌓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추운 날씨에는 도톰한 옷이 필수인데요. 오늘은 옷을 만드는 재료인 옷감 중에서 신기한 옷감에 대해서 전하려고 해요.

 

친구들은 계절에 따라 옷을 어떻게 입고 있나요? 보통은 각 계절별로 다른 옷을 입고 다니죠. 여름에는 반팔, 겨울에는 두꺼운 긴팔을 입는 등 기온에 따라 다르게 옷을 입고 있어요. 하지만, 앞으로는 한 종류의 옷으로 다양한 날씨에 입을 수 있을지도 몰라요. 미국의 한 대학교 연구팀이 옷을 뒤집어 입으면 서로 다른 기능을 하는 옷감을 개발했다고 해요. 이 옷감은 두 가지 기능을 가진 부분이 두 겹으로 붙어있어 각각 서로 다른 기능을 하는데요. 피부에 닿는 부분이 어느 쪽이냐에 따라 시원해지기도, 따뜻해지기도 한답니다.

 

 

온도를 조절하는 옷감이 있다고요? 관련이미지 1

듀얼 모드 직물의 사진 및 형태 모식도(출처: ScienceAdvances)

 

이 옷감의 원리는 몸에서 나오는 적외선을 이용하는 것이에요. 몸에서 나오는 적외선을 밖으로 내보낼 경우 온도가 낮아져 시원하게 느껴지고, 옷을 뒤집어 입어서 적외선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차단하게 되면 따뜻하게 느껴지는 것이랍니다.

 

온도를 조절하는 옷감이 있다고요? 관련이미지 1

▲듀얼 모드 직물의 기능(출처: ScienceAdvances)

 

이렇게 옷 한 벌로 다양한 기온에서 살아가게 되면, 옷을 매번 사지 않아서 돈도 절약될 뿐만 아니라, 냉난방을 적게 해도 될 것이에요. 냉난방을 하기 위해 소비되는 에너지가 많아요. 미국의 경우엔 냉난방을 위해 전체 에너지의 40%를 사용하고 있는데, 냉난방을 적게 하면 그만큼 사용하는 에너지도 줄일 수 있을 거에요. 아직 옷이 시장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조금만 더 기다리면 곧 친구들이 그 옷을 사서 입을 수 있을 거에요. 이 옷을 입어볼 날이 기다려지네요^^

우리 친구들, 에너지를 위해 깨끗하고 새로운 에너지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에너지를 아껴 쓰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을 꼭 기억해주세요. 친구들이 하는 에너지를 위한 실천 하나하나가 우리가 사는 세상을 밝고 깨끗하게 만든답니다. 추운 겨울, 감기 조심하고 다음에 재미있는 이야기로 또 만나요^^

 

 

출처: 온도 조절하는 옷감 등장」『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7.11.13.

       「A dual-mode textile for human body radiative heating and coolingScienceAdvances 2017.11.10.

 

 

목록
  • news & story
  • 에코 롱롱의 새로운 소식과 언론에 나온 모습 그리고 에너지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합니다.